LOREAL
LOREAL
LOREAL
LOREAL

FEATURE

요즘 유니폼

2018-02-27 오후 3:13:00

과거와는 사뭇 달라진 유니폼. 요즘 살롱의 대세 유니폼은?

에디터 문유미
포토그래퍼 사재성, 정푸르나



에이바이봄 “편안함, 개성 모두 놓칠 수 없어!”
 
유니폼으로 점프슈트를 선택한 이유는? 오랜 시간 동안 유니폼을 입고 활동하기 때문에 활동 시 편안함을 가장 우선시했다. 또 가볍고 통풍이 잘 되는 재질을 선택해 실용성을 높였다.
 
직원들의 반응 점프슈트에 직원들의 이름 이니셜이나 좋아하는 캐릭터 등을 자수와 패치로 넣기도 한다. 개개인의 개성을 드러낼 수 있어서인지 직원들 대부분이 좋아한다.
 
유니폼을 바꾼다면? 샘플 작업을 통해 몇 명에게 시착을 해보기도 했다. 하지만 직원들은 아직 현재 유니폼을 더 선호하고 있어 당분간은 바꿀 계획이 없다.
 
유니폼이 실용적으로 바뀌는 추세인데? 뷰티 살롱 유니폼으로 많이 선택되는 디자인은 교복 스타일로 알고 있다. 그런데 여자 직원들의 경우 치마를 입는다면 활동하는 데 한계가 있다. 따라서 업무의 특성을 고려해 실용적인 디자인의 유니폼을 채택하는 경우가 많아지는 것 같다.




보이드바이박철 “요즘 유니폼 트렌드는 점프슈트!”
 
유니폼으로 점프슈트를 선택한 이유는? 숍의 전체적인 분위기와 잘 어울리고 여성의 경우 스커트보다 활동적이며 편안하다고 생각했다. 관리 면에서도 많은 장점이 있어 실용적이다.
 
직원들의 반응 화장실 이용에 불편함을 호소하고 있다. 그외에는 대체적으로 만족하는 편. 각자 좋아하는 캐릭터나 와펜으로 개성을 표현하면서 나름의 소소한 즐거움도 얻는 것 같다.
 
유니폼을 바꾼다면? 여름에 세일러복을 생각하고 있다. 숍의 전체적인 무드에도 잘 어울리고 날씨를 고려했을 때도 괜찮을 것으로 판단했다.
 
유니폼이 실용적으로 바뀌는 추세인데? 서비스 직종이니만큼 편안한 복장을 선택함으로써 좀 더 고객 서비스에 집중할 수 있기 때문인 것 같다.

로미살롱 “예쁜 건 절대 포기 못해!”
 
유니폼으로 테니스 스커트를 선택한 이유는? 미용실 콘셉트가 밝은 이미지이기 때문에 발랄함을 표현하고 싶었다. 테니스 스커트가 활동하기에 편하고 예쁘다고 생각했다.
 
직원들의 반응 타 살롱에서는 치마가 불편하다는 의견이 있지만 우리 직원들은 테니스 스커트를 좋아한다. 활동성도 좋고 디자인과 색감이 예뻐 다들 만족도가 높은 편이다.
 
유니폼을 바꾼다면? 다음 유니폼 역시 블라우스, 스커트에서 벗어나지 않을 것 같다. 봄이나 여름이 되면 화사한 컬러로 밝은 이미지의 유니폼으로 바꾸고 싶다.
 
유니폼이 실용적으로 바뀌는 추세인데? 이전 유니폼은 통일성을 강조한 대신 실용성이 떨어졌는데 요즘은 직원 각자 개성을 드러내면서도 활동성도 고려해 바뀌고 있는 추세인 것 같다.
 



 
르비반트 “자신만의 색깔을 찾을 수 있도록!”
 
유니폼 대신 자율복을 선택한 이유는? 스태프는 지정된 고유 업무만을 수행하는 것이 아니라 디자이너가 되기 위해 다양한 기술 습득에 노력하는 단계이자 과정이라고 생각한다. 이 과정에서 다양한 시도와 함께 자기의 색깔을 찾는 것도 중요한 부분이다. 일률적인 유니폼에 자기를 맞추기보다는 본인이 지향하는 스타일리스트로서의 개성을 찾고자 자율복을 선택했다.
직원들의 반응 유니폼의 편한 점도 있지만 자율성을 존중한 살롱의 정책을 받아들여 본인의 개성을 추구하면서도 살롱의 이미지를 저해하지 않는 선에서 각자 나름의 룰을 세웠다.
 
유니폼으로 바꾼다면? 유니폼을 입으면 소속감이 강화되고 살롱을 대표한다는 의식이 생긴다는 점에서 긍정적으로 고려해볼 만하다. 단, 고객의 요구에 능동적으로 대처할 수 있도록 활동이 용이한 유니폼이 좋을 것이므로 물에 젖어도 지저분한 인상을 주지 않는 컬러의 소재를 고를 것이다.
 
유니폼이 실용적으로 바뀌는 추세인데? 유니폼을 착용한 직원이 불편을 느낀다면 그 모습을 보는 고객에게도 전달될 것이다. 그러므로 굳이 불편한 정장 스타일보다는 실용적인 캐주얼 스타일이 더 적합하다고 본다.

 
sharethis facebook blog pola

<그라피>의 모든 기사와 사진을 상업적인 용도로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